HOME > 공지사항
 
李대통령, 녹색기술상·녹색기술센터 만든다
기술부 2011.06.24 1931
李대통령, 녹색기술상·녹색기술센터 만든다
 
   
▲ 20일 서울 소공동 롯데호텔에서 글로벌녹색성장연구소(GGGI) 출범 1주년을 맞이해 정부와 경제협력개발기구(OECD)가 공동으로 개최한 ‘글로벌 녹색성장 서밋 2011’에서 이명박 대통령이 개회사를 하고 있다.

우리나라가 주창한 ‘녹색성장(Green Growth)’이 세계적 협력체계와 구체적 대안으로 가시화될 전망이다.
 
이명박 대통령은 20일 서울 소공동 롯데호텔에서 글로벌녹색성장연구소(GGGI) 출범 1주년을 맞이해 정부와 경제협력개발기구(OECD)가 공동으로 개최한 ‘글로벌 녹색성장 서밋 2011’에 참석해 ‘글로벌 녹색기술상’을 제정하고 국내외 유수 연구기관이 참여하는 ‘녹색기술센터’를 설립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 대통령은 개회사에서 “인간과 지구의 조화로운 공존을 위한 우리의 노력이 개별국가의 차원을 넘어 하나로 결집될 수 있다면 우리는 변화를 만들어 갈 수 있으며 지구 책임적 문명의 초석을 놓을 수 있다”고 강조했다.
 
이 대통령은 “인간과 지구가 함께 살아갈 수 있는 ‘지구 3.0’ 시대를 만들어가야 한다”며 “상호 연결된 세계에서 국지적으로 많은 문제들이 벌어지기 때문에 우리의 대응도 지구적 차원으로 연계돼야 한다”고 말했다.
 
녹색기술센터는 에너지와 정보기술(IT)·물·환경 등 관련기술의 융합·연구를 중심으로 전 세계 연구개발 동향을 점검·평가하고 첨단 녹색기술분야 국제 연구개발(R&D) 공조체제를 구축해 핵심인재 육성과 더불어 개도국 기술협력도 구체화할 방침이다.
 
글로벌 녹색기술상(Global Green Technology Award)은 세계적 수준의 녹색기술 개발과 기술 확산에 기여한 인물·기업·단체 등에 수여할 계획이며 향후 녹색성장 분야에서 권위 있는 국제상으로 발전시킬 예정이다.
 
이날 기조연설에 나선 손정의 소프트뱅크 회장은 “일본은 지금까지 화석연료와 원자력에너지를 많이 사용했는데 후쿠시마 사고 이후 이런 트렌드는 많이 바뀔 것”이라며 “LCD·자동차산업 등 태양광·풍력산업과 밀접한 분야에서 경쟁력을 갖추고 있는 한국이 녹색산업에 투자한다면 한국의 수출에도 도움이 될 뿐 아니라 전 세계 녹색성장에도 기여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손 회장은 기조연설 뒤, 청와대에서 이명박 대통령과 면담을 갖고 몽골 고원에 있는 고비사막에 대규모 신재생 에너지 사업을 추진하자는 내용의 ‘고비테크 프로젝트’를 건의했다.
 
손 회장은 아이패드에 담아온 고비테크 프로젝트 보고자료를 통해 “이 대통령의 녹색성장과 리더십에 크게 공감하고 있다”며 “한국과 일본·중국이 힘을 모아 고비사막에 태양열 등 자연에너지와 녹색기술을 포함한 대규모 재생에너지 연구를 추진하자고 건의했다”고 밝혔다.
 
스정룽 선텍 회장은 “녹색기업을 만들어서 기후변화 솔루션을 제공하겠다는 철학을 갖고 지금까지 달려왔다”며 “지금은 녹색성장의 성공에 대해 왈가왈부 할 때가 아니고 행동을 취할 수 있는 로드맵을 구축하고, 그 모델을 달성하기 위해 각국 정부가 한국정부의 예를 따라 움직여 주길 부탁하고 싶다”고 말했다. 

함봉균기자 hbkone@etnews.co.kr
이전 데이터가 없습니다.
다음 데이터가 없습니다.
 
개인정보취급방침 이용약관 이용안내 찾아오시는 길 관리자 사업자신원정보
주소 : 경기 고양 일산동구 중앙로 1129 대우비즈니스센타 210 / 상호 : 미니솔라 대표자 : 김희숙
고객상담 : 031-906-7338~9 팩스번호 : 031-906-7502 이메일 : mini@minisolar.co.kr
사업자등록번호 : 309-53-00112 통신판매업신고 : 제2016-고양일산동-0463
     
Copyright ⓒ 2010 미니솔라(주)에니솔라 All Rights Reserved.